동아제약과 연골재생치료제 카티스템 판권 계약

Print Friendly, PDF & Email

“줄기세포치료제 국내 상용화 단계 돌입” 의미
국내 제약 판권 사상 최대 규모
퇴행성 관절염 및 무릎 연골손상 치료제 카티스템
101230

‘꿈의 치료제’라고 일컬어지는 줄기세포치료제가 드디어 상용화 단계에 들어섰다.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12월 30일 동아제약과 관절 연골 재생 치료제 카티스템 (CARTISTEM)?에 대한 국내 판권 양수도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은 국내 최초의 줄기세포치료제 상용화가 임박했음을 상징하는 동시에, 국내 제약 판권 계약 사상 최대 규모여서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이번 계약 체결로 판권료와 단계별 목표 달성 기술료(마일스톤) 및 실적에 따른 경상 기술료를 동아제약으로부터 받게 된다. 기술료 등 구체적인 계약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지금까지 국내에서 맺어진 제약 판권 계약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카티스템?은 제대혈(탯줄 내 혈액) 유래 줄기세포를 원료로 하는 세계 최초의 퇴행성 관절염 및 무릎 연골 손상 치료제로, 약 10년간의 연구 끝에 내년 1월 임상시험 3상 완료를 앞두고 있다. 또한 타인의 제대혈에서 추출한 간엽줄기세포를 배양해 규격 제품화한 것으로 다른 줄기세포치료제와 달리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치료 유효성이 일관적인 것이 특징이다.

업계에서는 국내 1위 제약사인 동아제약이 신약 개발 분야에서 큰 강점을 보이고 있으며 인공관절 분야 국내 판매망도 확보하고 있어 이번 계약으로 양 사의 시너지 효과가 더욱 커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양 사는 이번 계약을 통해 판권뿐만 아니라 카티스템?의 새로운 투여 제형을 개발하고 적응증을 확대하는 등 추가 임상과 연구도 공동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양윤선 대표는 “현재 카티스템?에 이어 치매 치료제, 폐질환 치료제, 조혈모세포 생착 촉진제 등 다양한 줄기세포치료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며, “메디포스트가 글로벌 신약 개발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부각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디포스트는 2001년부터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하철원 교수 팀과 공동으로 카티스템?의 원천기술을 개발해 왔으며, 지식경제부의 부품소재기술개발사업 및 산업원천기술개발사업(바이오 스타 프로젝트)에 선정되어 국가로부터 연구비 지원을 받아 왔다.

메디포스트 측은 내년 1월 임상시험이 완료되면 2011년 내에 품목 허가를 받아 시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매출도 대폭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메디포스트에서는 현재 카티스템?의 미국 FDA 임상 신청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