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줄기세포 특허기술 독점 사용권 획득

Print Friendly, PDF & Email

줄기세포 생존도 및 재생 효능 증진에 관한 기술
국내외 모두 적용… 줄기세포치료제 상용화 기여 기대
news_1404281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서울대학교가 개발한 줄기세포 분야 특허기술의 독점 사용권을 획득했다. 메디포스트는 김효수 교수(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은주 교수(서울대학교병원) 연구팀이 보건복지부 ‘혁신형 세포치료 연구중심병원 사업’의 지원 하에 개발한 ‘줄기세포의 효능 증진에 관한 기술’을 도입하기로 했다고 4월 22일 밝혔다.

이 기술은 의약품 등에 사용되는 줄기세포의 생존도와 증식력 및 재생력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줄기세포치료제의 효능 향상 및 대량 생산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메디포스트는 서울대학교병원에서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는 이 기술에 대한 국내 및 전 세계 전용 실시권을 확보, 특허 기술을 독점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서울대학교와의 협력을 통해 줄기세포 기술력의 완성도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며, “향후 의약품 생산 등의 분야에서도 지속적인 교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포스트는 앞으로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와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등 현재 개발 중인 줄기세포치료제에 이 기술을 일부 개량해 적용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계약에 따라 메디포스트는 서울대학교병원 측에 기술료를 제공했으며, 추후 임상시험 적용 및 제품 생산 시에 추가로 경상기술료를 지급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