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치매 치료 연구 성과, 세계적 학술지 실려

Print Friendly, PDF & Email

‘뉴로스템’ 연구 논문, ‘세포 사멸과 분화’ 학술지 게재 승인
임상 1상도 진행 중… 치료 성과 등에 전 세계 주목
111031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의 치매 치료 연구 성과가 세계적인 권위의 학술지 ‘네이처(Nature)’에서 발행하는 생명 과학분야 전문학술지에 게재됐다. 메디포스트는 현재 개발 중인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뉴로스템 (NEUROSTEM)의 연구 성과가 네이처에서 발행하는 ‘세포 사멸과 분화(Cell death and differentiation)’지(誌)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이번 논문에서 메디포스트 연구팀은 뇌의 해마에 제대혈 줄기세포를 투여, 미세아교 세포(Microglia)로 하여금 알츠하이머형 치매의 원인 물질인 아밀로이드 베타 독성 단백질의 분해 능력을 높여 뇌신경세포의 사멸도 감소 시킨다는 동물 실험결과를 제시했다.

이번 연구는 세계적으로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를 위한 신약 개발이 계속해서 실패하고 있는 가운데, 줄기세포를 이용해 치매 치료 기전에 새로운 가설을 제시하고 이를 실험적으로 입증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특히 이번 연구 성과가 실린 ‘세포 사멸과 분화’지는 학술지의 질적 수준을 나타내는 SCI(과학기술 논문 인용 색인) 지수, 즉 임팩트 팩터(Impact Factor, 논문이 실린 저널의 피인용 수로 구한 영향 지수)가 2010년 기준 9.050으로 생명과학 분야 최고 수준이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이번 논문 발표로 세계적 권위의 의료진 및 학자들로부터 연구 성과를 인정받음으로써, 치매 관련 연구도 더욱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메디포스트 측은 제대혈 줄기세포가 뇌 내의 신경전구세포를 일반 신경세포로 분화할 수 있게 돕는 역할을 하게 되며, 향후 이 같은 작용으로 인해 알츠하이머형 치매의 원인 물질을 감소시킬 뿐 아니라 신경 재생과 같은 근본 치료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메디포스트는 이번 논문에 발표한 줄기세포치료제인 뉴로스템 의 제 1상 임상시험을 삼성서울병원과 공동으로 진행 중이며, 지난 달 피험자 투여를 마치고 연말께까지 경과를 지켜볼 계획이다.

이번 임상시험에서 메디포스트는 환자의 뇌에 ‘뉴로스템?-AD’를 신경외과적 정위(正位) 주사 방식으로 투여, 투
여 후 3개월간 안전성 및 기억력 및 인지능력 향상 정도 등 잠재적 치료 효과를 추적 관찰하고 있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뉴로스템?-AD’의 치료제 조성물 방법 및 용도에 관해 이미 지난해 5월 국내와 해외에서 각
각 특허를 획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