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메사 줄기세포 회의 초청받아

Print Friendly, PDF & Email

세계 유수 다국적 제약사 투자 담당자 총 출동
연골재생 치료제 카티스템 연구 성과 및 FDA 임상 현황 발표
111006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세계적인 제약사들이 한 곳에 모인 국제 행사에서 줄기세포치료제 연구 성과를 발표한다.

메디포스트는 11월 30일~12월 1일(현지 날짜)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리는 ‘제 6회 메사 줄기세포 회의(Stem Cell Meeting on the Mesa)’에 초청받아, 세계 유수의 제약사 및 헬스케어 업체와 벤처투자 기업들을 상대로 연골재생 치료제 ‘카티스템’의 연구 성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로슈, 화이자, J&J, 사노피, 엘리릴리, 머크, 셀젠, 다케다 등 매출 규모 세계 상위권인 다국적 제약사 20여 곳의 투자 담당자들이 대거 참가할 예정이다. ‘메사 줄기세포 회의’는 제약 및 바이오 분야의 다국적 대기업을 비롯해 학계, 비영리연구법인, 환자권익단체, 투자기업 등으로 구성된 ‘재생의학연합(ARM)’ 주관으로 매년 열리고 있다.

이 행사에서는 그 동안 학술대회 성격의 ‘과학 심포지엄’만 진행되다가, 올해부터 기술력이 뛰어난 벤처 바이오 제약사와 투자사를 연결해 준다는 취지로 ‘투자 포럼’이 처음 개최된다. 주관 단체에 따르면, 연구 성과와 투자 가치 등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미국 ACT, 벨기에 티제닉스 등 전 세계에서 30여 개의 벤처 바이오 제약사만 투자 대상 기업으로 초청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메디포스트만 선정됐다.

메디포스트는 본사 사업개발본부 및 미국 현지법인에서 행사에 참가, 첫날인 11월 30일 오후에 ‘카티스템’의 국내 연구 과정 및 성과와 함께 미국 FDA 임상시험 현황, 향후 북미 및 유럽에서의 상품화 계획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또한 발표가 끝난 이후에는 다국적 제약사 및 투자기업 관계자들과 현장에서 1:1 미팅도 갖게 된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현재 세계적인 제약사들은 줄기세포 분야의 가능성을 높게 보고, 신뢰할 수 있는 투자처를 찾기 위해 분주한 상황”이라며, “이번 포럼 참가를 통해 우리나라의 줄기세포 기술력을 널리 알리고 회사의 위상도 한층 상승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