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해외 학회 참가로 카티스템 마케팅 강화

Print Friendly, PDF & Email

21일 영국 줄기세포 회의서 글로벌 마케팅 전략 발표
6월에는 미국 국제세포치료협회 연례회의서 직수출 논의
120521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카티스템’의 상업 시술 개시 이후 처음으로 국제 회의에 참가, 글로벌 마케팅 및 제휴 강화에 나선다. 메디포스트는 5월 21~23일 사흘간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2012 세계 줄기세포 재생 의학 회의(World Stem Cells & Regenerative Medicine Congress 2012)’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메디포스트는 첫날인 21일(한국 날짜 22일) 세계 최초의 동종 줄기세포치료제인 카티스템의 개발 배경과 임상시험 과정을 비롯해 국내 시술 현황, 글로벌 마케팅 전략 등을 발표한다. 또한 북미와 유럽 등의 3~4개 주요 제약, 바이오 기업 마케팅 담당자들과 1:1 미팅을 갖고, ‘카티스템’의 해외 판매 및 공동 개발 등 제휴에 관해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세계 줄기세포 재생 의학 회의’는 2006년부터 매년 영국에서 열리는 유럽권 최대의 줄기세포 의학 관련 학회로, 올해는 전 세계 100여 개의 기업 및 대학, 연구소, 정부기관 등이 참가하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메디포스트가 유일하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카티스템’의 국내 초기 시술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서 전 세계 의약계의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며, “이로써 해외 라이선싱 및 직수출 등도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이번 행사에 이어, 6월 5~8일에는 미국 시애틀에서 열리는 ‘제 18회 국제세포치료협회(ISCT, International Society for Cellular Therapy) 연례회의’에 초청받아 아시아 태평양 및 남미 국가 들을 중심으로 ‘카티스템’의 직수출에 관해 협의할 계획이다.

메디포스트는 올해 초부터 우리나라 식약청 허가만으로 ‘카티스템’의 시판이 가능한 인구 밀집 국가들을 중심으로 직수출을 모색해 왔다.

‘카티스템’은 퇴행성 혹은 반복적 외상으로 인한 골관절염 환자의 무릎 연골 결손 치료제로, 지난 1월 식약청 품목허가를 받아 4월부터 시술에 들어갔으며, 이르면 이달 말부터는 종합병원 시술도 이뤄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