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반응 조절 핵심기술 특허 취득

Print Friendly, PDF & Email

테나신-C를 발현하는 제대혈 유래 간엽줄기세포 및 그 용도
줄기세포치료제 유효성 향상…백혈병 및 난치병에 광범위 활용
120605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 의 면역반응 조절 기전을 규명, 이를 활용해 줄기세포치료제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높일 수 있는 기술에 대한 특허를 획득했다.

메디포스트는 제대혈에서 추출한 간엽줄기세포를 이용해 인체 내에서 이뤄지는 항원에 대한 반응을 효과적으로 감소시킬 수 있는 조성물 및 방법을 개발, 특허청으로부터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6월 4일(월) 밝혔다.

이번 특허의 정식 명칭은 ‘테나신-C를 발현하는 제대혈 유래 간엽줄기세포 및 그 용도’이다. 이 기술은 각종 난치성 질환의 치료를 위해 줄기세포치료제를 인체에 투여했을 시, 테나신-C를 통한 T세포의 항원 반응을 줄이는 것으로 치료제의 생착력 및 약리효과를 높일 수 있고 부작용은 극소화하는 기능을 하게 된다.

테나신-C는 세포 외 마트릭스(Matrix) 물질에 풍부한 헥사머(Hexamer) 형태의 당단백질(糖蛋白質)로, 이번 기술은 백혈병 등 각종 림프구 관련 질환을 비롯해 알레르기 질환, 아토피 등을 포함한 자가면역질환, 염증을 동반하는 각종 난치성 질환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다.

메디포스트는 이번 특허를 위해 줄기세포의 면역적 특성 전반에 관한 연구를 진행해 왔으며, 현재 시판 중인 연골재생 치료제 ‘카티스템’을 비롯해, 조혈모세포 생착 촉진제인 ‘프로모스템(제 2상 임상시험 완료)’, 폐질환 치료제‘뉴모스템(제 1상 임상시험 완료)’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에 관해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이번 특허 기술은 인체의 각종 면역거부반응 및 염증반응을 감소시킬 수 있는 방법을 찾은 셈”이라며, “현재 개발 중인 줄기세포치료제는 물론 신규 파이프라인 연구에도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