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치매 치료 기술 중국 특허

Print Friendly, PDF & Email

현재 임상시험 중인 치료제 뉴로스템-AD에 적용 중
향후 뇌졸중 및 척수손상 등에도 활용 가능
news_141113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연구의 핵심인 신경세포 재생 기술에 관한 중국 특허를 취득했다. 메디포스트는 ‘제대혈 유래 간엽 줄기세포를 유효 성분으로 포함하는, 신경전구세포 또는 신경줄기세포의 신경세포로의 분화 및 증식 유도용 조성물’에 관해 중국 특허청으로부터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11월 12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는 우리나라와 싱가포르에서 각각 2010년 취득한 특허권과 유사한 것으로, 현재 임상시험 중인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뉴로스템-AD의 연구 개발에 적용되고 있으며, 향후 뇌졸중, 외상성 중추신경계 질환, 척수손상 질환 등 난치성 신경질환 치료에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다.

메디포스트는 이번 계약에서 홍콩 및 마카오 독점 판권과 중국, 대만의 비독점 판촉권을 이튼사에 양도했으며, 내년 중으로 홍콩 및 마카오 보건당국의 판매 승인 절차를 거쳐 제품을 공급할 계획이다. 또한 이번 계약을 통해 메디포스트는 이튼사로부터 제품 판매료 외에 별도 판권료(라이선스료) 7억 3천만 원(미화 66만 달러)과 판매 실적에 따른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38억 4천만 원(미화 348만 달러) 등 총 45억 7천만 원을 받게 된다.

이번 수출은 전량 메디포스트 서울GMP(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시설에서 생산돼 완제품 형태로 현지에 공급되는 방식이며, 판매 허가 외에 별도의 현지 시설 건립 등 추가적인 절차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알츠하이머형 치매 등 현대 의학으로 극복할 수 없던 많은 신경계 난치성 질환 치료의 열쇠로 줄기세포가 떠오르고 있다”며, “이번 특허를 통해 관련 치료제 개발 시 중국 내에서 배타적 권리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메디포스트는 지난해 12월 삼성서울병원과 공동으로 뉴로스템-AD의 제 1상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유효성 향상을 위해 투여 방법 및 경로 변경 등에 관한 비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연내에 비임상시험을 완료하고 내년 초 뉴로스템-AD의 제 2상 임상시험 승인을 식품의약품안전청(식약청)에 신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