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양 표적 치료 기술 유럽 특허

Print Friendly, PDF & Email

줄기세포 병변 추적 기능 활용… 영국, 프랑스 등 6개국 동시 등록
130314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제대혈 유래 줄기세포 를 이용해 ‘종양 표적 치료를 위한 약학적 조성물’을 개발, 3월 14일 유럽 특허청으로부터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특허의 명칭은 ‘제대혈 유래 간엽줄기세포를 포함하는 인터루킨-8 또는 지알오-알파 발현 세포가 관련된 질병의 진단,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Composition for the diagnosis, prevention or treatment of disease related to cells expressing IL-8 or GRO-alpha, comprising UCB-MSCs)’로, 뇌종양을 비롯해 간혈종, 대장암, B임파구 악성 신생물 질환 등의 종양 추적과 진단 및 치료에 사용될 수 있다.

메디포스트는 종양 세포의 특성 및 체내에 투여한 줄기세포 의 관찰 및 검출에 관한 연구를 통해 이 기술을 개발하게 됐으며, 줄기세포가 병변 부위를 탐색, 추적하는 유주활성 기능(Tropism)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특허는 유럽 특허청을 통해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스위스 등 6개 국가에 동시 등록됐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치료 유전자 개발 기업과의 제휴를 통해 줄기세포 를 이용한 종양의 예방과 치료 등에 이 특허를 활용할 예정이며, 현재 개발 중인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뉴로스템’에도 일부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