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츠하이머 치매 치료 기술 멕시코 특허

Print Friendly, PDF & Email

현재 임상 중인 줄기세포치료제 뉴로스템 에 적용
medipost_img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연구의 핵심인 신경세포 재생 기술에 관해 멕시코 특허를 취득했다. 메디포스트는 ‘제대혈 유래 간엽 줄기세포를 유효 성분으로 포함하는, 신경전구세포 또는 신경줄기세포의 신경세포로의 분화 및 증식 유도용 조성물’에 관해 멕시코 특허청으로부터 특허권을 취득했다고 4월 12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는 2010년 우리나라와 싱가포르, 2012년 중국과 호주에서 각각 취득한 특허권과 유사한 것으로, 현재 메디포스트가 임상시험 중인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뉴로스템(NEUROSTEM)’의 연구 개발에 적용되고 있다. 또한 이 특허 기술은 향후 뇌졸중, 외상성 중추신경계 질환, 척수손상 질환 등 난치성 신경질환 치료에 광범위하게 활용될 수 있다고 메디포스트 측은 설명했다.

치매는 아직 세계적으로 예방제나 치료제가 없어 메디포스트의 잇따른 국내외 특허 및 국내 임상시험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뉴로스템 의 제 1상 임상시험을 마치고 투여 방법 및 경로 변경 등에 관한 비임상시험을 진행했으며, 상반기 내에 제 1, 2상 임상시험 승인을 식약처에 신청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