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ABC뉴스, 메디포스트 카티스템 집중 조명

Print Friendly, PDF & Email

임상시험 병원 현장 취재… 효과 및 시술 과정 등 심층 보도
“현지 언론 취재 요청 이어져, 해외 높은 관심 확인”
130412

미국 ABC 뉴스에서 메디포스트의 연골 재생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 (CARTISTEM) 을 집중 조명해 화제다. ABC 방송의 간판 뉴스 프로그램인 ‘ABC 7뉴스’에서는 지난 4월 10일(현지시각) 카티스템 의 효과에 대한 기대감을 비롯해 원료와 투여 방법 및 현지 임상시험 진행 현황 등을 심층 보도했다.

카티스템 은 퇴행성 혹은 외상에 의해 손상된 무릎 연골을 재생시키는 의약품으로, 국내 바이오 기업인 메디포스트가 개발한 세계 최초의 동종 줄기세포치료제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지난해 식약처로부터 품목허가를 취득해 현재 시판되고 있으며, 미국에서는 FDA의 승인을 받아 시카고 러시대학교병원에서 제 1, 2a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이날 ABC 뉴스에서는 카티스템 에 대해 “제대혈에서 추출한 줄기세포를 원료로 한 혁신적인 의약품으로, 이를 이용한 치료가 미국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것이나 해외에서는 이미 진행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또한 임상시험 담당 의사인 브라이언 J. 콜(Brian J. Cole) 교수와 피험자(44세, 남성)의 말을 각각 인용해, “줄기세포의 재생 효과가 손상된 무릎 연골을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며, “ 카티스템 의 첫 임상 투여가 시작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현재까지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ABC 뉴스는 카티스템 의 약제 구성 및 특징과 인체 투여 과정 등을 실제 수술 장면과 함께 자세히 방송했다. 브라이언 J. 콜 교수는 시카고불스농구단과 화이트삭스야구단 팀 닥터로도 활동 중인 스포츠의학 및 무릎 연골 분야 세계 최고 권위자여서, 이번 ‘카티스템’ 임상시험은 미국 내에서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홍보 관계자는 “‘카티스템’의 미국 임상시험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ABC 외에도 시카고 WGN, 사이언스 데일리 등 많은 현지 언론으로부터 취재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카티스템 은 지난해 국내 허가 당시에도 프랑스 AFP통신과 미국 다우존스 등 유력 외신들로부터 주목을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