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의 연골 재생 치료 기전, 세계 첫 규명

Print Friendly, PDF & Email

메디포스트, 특정 단백질의 연골 분화 촉진 연구…스템셀지 게재
카티스템 작용기전에 대한 과학적 검증 및 세계적 인정 계기
news_130723

줄기세포에서 분비하는 특정 단백질이 연골의 분화를 촉진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규명됐다.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를 이용한 연골 재생 치료 기전’에 대한 연구 성과가 줄기세포 분야 최고 권위의 학술지인 ‘스템셀(Stem Cell)’지(誌)에 게재됐다고 7월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메디포스트 생명과학연구소 전홍배 박사팀을 주축으로, 중앙보훈병원 윤정로 박사(정형외과), 충북대 김근형 교수(수의학과) 등이 참여했다.

연구팀은 연골이 손상된 동물의 무릎 관절에 제대혈에서 추출한 중간엽 줄기세포를 투여, 줄기세포에서 분비하는 다양한 단백질들 중 TSP-2가 연골전구세포의 연골 분화를 촉진시킨다는 실험 결과를 도출하고 이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세계적으로 줄기세포를 이용한 연골 재생 치료제 연구가 활발한 가운데, ‘줄기세포가 직접 연골로 분화되기보다는 특정한 단백질을 분비해 연골 생성을 유도한다’는 가설에 대해서 처음으로 실험을 통해 입증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이 연구 결과를 활용하면 줄기세포치료제 내의 효능 단백질 분비량을 조절하거나 최적의 투여 방법 및 경로를 개발할 수 있기 때문에 줄기세포를 이용한 연골 재생 치료의 효과와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 특히 이번 연구 성과가 실린 ‘스템셀’지는 줄기세포 분야에서 가장 오래되고 권위 있는 학술지로 알려져 있다. 올해로 발행 31주년이 된 ‘스템셀’지는 SCI(과학기술 논문 인용 색인) 지수, 즉 IF(Impact Factor, 논문이 실린 저널의 피인용 수로 구한 영향 지수)가 7.701로 국제 저널 중 상위 3% 이내이다.

news_1307232

이번 연구 성과는 메디포스트가 지난해 식약처의 품목허가를 획득하고 현재 국내에서 시판 중인, 세계 최초의 동종 줄기세포치료제로 카티스템 (CARTISTEM)의 작용 기전을 학문적으로 뒷받침하는 것이기도 하다. 이와 관련 오원일 메디포스트 연구소장(부사장)은 “이번 논문 게재는 카티스템 의 기전을 과학적으로 다시 한 번 검증하고, 이를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며, “연골 질환 관련 추가 연구 및 2세대 카티스템 개발이 더욱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카티스템 은 현재 전국 종합병원 및 정형외과 등에서 투여 수술이 진행되고 있으며, 최근에는 미국 FDA 임상 환자 투여와 해외 판권 계약에 이어 홍콩에서 해외 첫 투여 수술을 실시하는 등 세계 의약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스템셀지 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