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단 해외 학회 참가… 카티스템 홍보 강화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태리 ICRS 회의 등 유럽,미국 학술회의 연이어 참가
국내 투여 및 미국 임상 현황 등 발표
news_1312091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재생 의료 분야 국제 학술회의에 잇따라 참가, 연골 재생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 (CARTISTEM)의 글로벌 마케팅 및 제휴 강화에 나선다. 메디포스트는 12월 6~7일(한국 날짜) 이틀간 이탈리아 볼로냐에서 열린 ‘2013 국제연골재생학회(ICRS: International Cartilage Repair Society) 중점회의’에서 유럽 의료 관계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고 12월 9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메디포스트는 전공별 주제 연설을 통해 세계 최초의 동종 줄기세포치료제인 카티스템 의 국내 투여 및 미국 임상 현황과 글로벌 마케팅 전략 등을 발표했다. 또한 행사장에 학술 부스를 설치해 유럽과 북미지역 의료진 및 관련 기업 담당자들과 1:1 미팅을 갖고, 카티스템 의 해외 공동 개발 등 제휴에 관해 협의했다.

‘ICRS’는 연골 결손 정도에 관한 국제 표준 기준(ICRS 등급)을 지정하는 등 연골 재생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 있는 학회로 꼽히고 있으며, 이번 행사에는 카티힐(Cartiheal), 아스렉스(Arthrex), 피라말(Piramal) 등 유명 바이오 기업과 병원, 연구소 등 100여 곳에서 참가했다. 이와 관련 이승진 메디포스트 미국법인장은 “ 카티스템 의 국내 시술 확대와 더불어 미국에서의 임상시험 경과가 매우 긍정적이어서 전 세계 의약계의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며, “선진국을 중심으로 한 세계 시장 진출이 한층 탄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이번 행사에 앞서, 지난 10월에는 미국 샌디에고에서 열린 ‘메사 줄기세포 회의(Stem Cells on the Mesa)’에서 카티스템 의 임상 현황을 발표했으며, 11월에도 미국 샌프란시스코와 영국 런던에서 각각 열린 ‘월드 얼라이언스 포럼(World Alliance Forum)’과 ‘재생의학 상용화 회의(Commercial Translation of Regenerative Medicine)’ 등에 참가한 바 있다.

카티스템 은 퇴행성 혹은 반복적 외상으로 인한 골관절염 환자의 무릎 연골 결손 치료제로, 국내에서는 식약처 품목허가를 받아 800건 이상 투여됐으며, 미국에서도 FDA 승인 하에 제 1, 2a상 임상시험이 진행되는 등 해외에서도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