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질환 치료제 뉴모스템 임상 논문, 국제 학술지 발표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아과학저널’… 세계 최초 임상시험 성공, 안전성, 치료 효과 입증
메디포스트, 삼성서울병원, 제대혈 줄기세포 이용해 공동 개발
medipost_img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가 삼성서울병원과 공동 연구 중인 미숙아 만성 폐질환 치료제 뉴모스템 (PNEUMOSTEM)의 임상시험 결과가 국제 학술지에 발표됐다. 메디포스트는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원순, 장윤실 교수팀이 미숙아 만성 폐질환 치료제인 뉴모스템 의 제 1상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 그 연구 결과를 세계적 소아과학 학술지인 ‘소아과학 저널(The Journal of Pediatrics)’에 발표했다고 2월 10일 밝혔다.

미숙아 만성 폐질환은 미숙아의 사망과 합병증 발생의 가장 중요한 원인질환으로 현재까지 특별한 치료 방법이 없었으나, 이번에 국내 의료계와 제약사 간 산학연 공동 연구를 통해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됐다.

이번 임상시험에서 연구팀은 미숙아 만성 폐질환의 발병 위험성이 매우 높은 군인 임신기간 24~26주의 초미숙아 9명을 대상으로 뉴모스템 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입증했다. 특히 중증 미숙아 만성 폐질환의 발병률이 기존 고위험군 미숙아들에게서 72%에 이르렀던 것에 비해, 뉴모스템 치료군에서는 절반 이하인 33%까지 감소돼 치료 효과 및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와 관련, 박원순 교수는 “지금까지 특별한 치료법이 없는 미숙아 만성 폐질환에 대한 연구를 국내에서 산학연 합동으로 진행, 우리나라가 만든 의약품을 가지고 세계 최초로 임상시험에 성공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장윤실 교수는 “고령 임신 등으로 미숙아 출산율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에서 개발한 새로운 치료제를 이용해 미숙아 만성 폐질환의 치료율을 높일 수 있게 된 점에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임상시험에 사용된 뉴모스템 은 제대혈(탯줄 혈액)에서 추출한 간엽줄기세포를 원료로 하는 미숙아 만성 폐질환 치료제로, 국내 제 1상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현재 제 2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뉴모스템 은 지난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 받은 바 있으며, 올해 미국에서 임상시험 계획 승인을 목표로 임상 신청을 준비 중이다.

한편, 뉴모스템 은 2012년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의 ‘줄기세포 재생 의료 실용화 컨소시엄’ 연구 과제로 선정돼 국내 및 해외 연구비를 지원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