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연골분화 기술 싱가포르 특허

Print Friendly, PDF & Email

카티스템 원료 줄기세포 선별 및 해외 임상 등에 활용
news_1404281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관절염 치료제 카티스템 (CARTISTEM)의 원료로 쓰이고 있는 제대혈 유래 줄기세포의 연골 분화 기술에 관해 싱가포르 특허를 취득했다. 메디포스트는 ‘줄기세포의 활성과 관련된 TSP-1, TSP-2, IL-17BR, HB-EGF 및 이들의 응용(TSP-1, TSP-2, IL-17BR and HB-EGF associated with stem cell activities and applications thereof)’에 관해 싱가포르에서 특허를 취득했다고 3월 18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는 배양된 줄기세포가 TSP-1, TSP-2, IL-17BR, HB-EGF 등의 단백질 성분을 분비함으로써 연골세포 분화를 조절하고 사멸을 억제하는 효과를 낸다는 것을 확인하는 기술에 대한 것이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이 특허 기술로 각 세포 별 연골 분화 능력의 차이를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카티스템 의 제조 과정에서 원료로 쓰일 세포의 선별에 활용될 수 있으며, 카티스템 의 품질 유지 및 치료 효과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카티스템 의 해외 임상시험과 현지 생산 시 적용할 수 있고, 현재 카티스템 의 적응증인 무릎뿐 아니라 인체의 모든 연골 조직에 적용이 가능한 것이어서 후속 신약 파이프라인 연구에도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카티스템 은 연령 제한 없이 퇴행성 관절염을 치료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허가 제품으로, 현재 국내외 종합병원과 정형외과 등 200여 곳에서 900여 명의 환자에게 투여되는 등 매월 처방이 점진적으로 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