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치료제 뉴로스템 임상 투여 개시

Print Friendly, PDF & Email

삼성서울병원서 임상 1, 2a상 첫 피험자 투여
앞으로 2년간 치매 환자 40명 대상으로 약효 검증
news_1404281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를 이용한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뉴로스템(NEUROSTEM)-AD의 제 1, 2a상 임상시험의 첫 피험자 투여가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4월 28일 밝혔다. 이번 피험자 투여는 지난 15일 삼성서울병원에서 신경과 나덕렬 교수팀 주관으로 이뤄졌으며, 초기 관찰기간인 2주가 경과하는 동안 부작용 등 특이사항이 발견되지 않았다. 메디포스트와 삼성서울병원은 앞으로 약 2년간 40명의 치매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하면서 뉴로스템의 약효를 검증하게 된다.

메디포스트는 지난 제 1상 임상시험에서 외과 수술을 통해 뇌 내에 약물을 1회 투여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뇌에 삽입된 특수관(오마야 리저버, Ommaya Reservoir)을 통해 뇌척수액에 3회 반복 투여하는 방식으로 변경, 환자 편의와 효과를 높였다. 따라서 첫 투여를 받은 환자의 경우 오는 5월과 6월, 1달 간격으로 2회에 걸쳐 추가 투여를 받게 된다. 이번 임상시험은 세계에서 처음으로 줄기세포를 이용해 치매 정복에 도전하는 것이어서, 미국과 유럽 등의 대형 제약사를 비롯한 전 세계 의약계 및 학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2012년 세계 최초의 동종 줄기세포치료제(카티스템) 개발에 성공한 노하우가 있고, 이미 뉴로스템 의 전임상과 임상 1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했기 때문에 이번 임상시험에서도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뉴로스템 는 제대혈(탯줄 혈액)에서 추출한 간엽줄기세포를 원료로 하고 있다. 동물실험에 따르면 뉴로스템 는 뉴런(Neuron, 신경세포)에 독성을 유발하는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을 줄이고 뇌신경세포의 사멸을 억제하는 작용을 한다.

또한 뇌 내의 신경전구세포를 일반 신경세포로 분화할 수 있게 도움으로써 치매의 원인 물질 감소와 신경 재생 등을 통한 근본적인 치료와 함께 예방도 가능할 것으로 메디포스트 측은 기대하고 있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 ‘줄기세포 재생의료 실용화 컨소시엄’ 과제의 주관 연구기관으로 선정돼 뉴로스템 의 임상개발비 등을 지원받고 있다. 알츠하이머형 치매는 노화와 함께 진행되며, 학습, 기억력, 판단, 언어, 감정 조절이 불가능해져 정상적인 삶을 유지할 수 없게 만드는 심각한 질환이다. 특히 고령화 사회로 접어들면서 세계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병으로 꼽히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최근 5년 새 치매 환자 수가 3배 가까이 증가해 현재 60만 명에 이르고 있으며, 이 중 70% 이상이 알츠하이머형 치매를 앓고 있는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