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 제대혈은행, 전국 투어, 시설 증대 앞세워 4분기 제대혈 영업 강화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달 광주, 천안, 송도 시작으로 연말까지 9개 지역 베이비페어 참가
판교 사옥 이전하며 국내 최대 제대혈 저장소 및 첨단시설 갖춰
news_141008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전국 마케팅 투어와 시설 증대, 신규 혜택 추가 등을 앞세워 4분기 제대혈은행 분야 영업 강화에 나선다. 메디포스트는 이번 4분기에만 전국 9곳에서 열리는 ‘임신출산박람회(베이비페어)’에 잇따라 참가할 계획이다. 메디포스트는 이달 9~12일 광주를 시작으로 천안과 인천 송도에 이어 11월에는 대구, 대전, 청주, 부산을 방문하며, 12월에는 전주와 제주를 찾아간다. 이들 행사에서 메디포스트는 난치병 치료 사례 등을 통해 제대혈 보관 필요성을 홍보하고, 현장 계약자에게는 가격 할인과 보관 기간 연장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메디포스트는 최근 경기도 판교테크노벨리로 사옥을 이전하면서, 국내 최대 규모의 제대혈 저장소를 조성하고 중앙통제식 자동 질소 충전 시스템 등 첨단 시설을 갖춰 제대혈 보관의 안정성과 신뢰도를 높였다. 저장소 내에 보관 제대혈을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고, 제대혈의 활용도와 가치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체험, 전시 프로그램관도 설치해 조만간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한 메디포스트는 보관된 제대혈을 이식할 경우 남은 기간의 보관료를 환급해 주고, 보관자 본인에게만 주어지던 제대혈 이식수술지원비를 부모와 형제자매 등 가족까지 확대하는 등 다양한 신규 가입 혜택을 추가했다. 이와 관련 정연숙 메디포스트 상무(제대혈사업부)는 “최근 들어 제대혈의 활용 범위가 확대되면서 임신부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전국 투어 이벤트 등 더욱 적극적인 스킨십 마케팅으로 고객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제대혈은 신생아의 탯줄 속 혈액으로, 분만 시 채취해 냉동 보관했다가 백혈병과 뇌성마비 등 난치성 질환의 치료에 사용된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셀트리 제대혈은행을 운영하며 제대혈 보관 시장 점유율 43%로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다. (제대혈 문의: 1899-0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