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 제대혈은행, 국내 최초 제대혈 보관량 20만 건 돌파

Print Friendly, PDF & Email

2000년 설립 이후 14년 만에 대기록… 국내 전체 제대혈의 40%
제대혈 보관량, 치료 범위 확대 따라 더 빨리 증가할 것 전망
news_1501281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국내 최초로 제대혈 보관량 20만 건을 돌파했다. 메디포스트는 개인적으로 비용을 지불하고 보관하는 ‘가족 제대혈’ 19만 1천여 건, 공공용으로 보관하는 ‘기증 제대혈’ 9천여 건 등 총 제대혈 보관 누계가 20만 건을 넘어섰다고 1월 27일 밝혔다.

이는 미국과 유럽, 일본 등 제대혈 선진국의 주요 은행들과도 비슷한 수준으로, 국내 전체 제대혈 보관량의 40%에 이른다. 가족 제대혈만 따지면 전체의 43%가 넘는 수치이다. 메디포스트는 2000년 12월 셀트리제대혈은행을 설립하고 제대혈 보관 서비스를 시작, 14년 만에 이 같은 대기록을 달성했다.

메디포스트는 최근 3년간 매년 1만 5천 건 이상의 제대혈을 보관하는 등 국내 17개 제대혈은행 가운데 압도적인 시장점유율로 1위를 고수하고 있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이번 기록을 통해 국내 대표 제대혈은행의 위상을 확고히 다지는 계기가 됐다”며, “제대혈로 치료할 수 있는 질병이 늘어나면서, 앞으로 보관량도 더욱 빠르게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메디포스트는 보관량뿐만 아니라 보관 기술력과 이식 사용률 면에서도 1위를 달리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평균 97% 이상의 세포 수득률과 해동 시 세포 생존도를 기록 중이며, 현재까지 국내 조혈모세포 이식 치료에 활용된 900여 건의 제대혈 중 500건 이상을 공급한 바 있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최근 판교테크노밸리로 사옥을 이전하면서, 중앙통제식 자동질소충전시스템, 자체 개발한 이동형 제대혈 보관탱크 등 최신 시설을 더해 제대혈 보관의 신뢰도와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 제대혈은 신생아의 탯줄 속 혈액으로, 출산 시 채취해 냉동 보관했다가 향후 백혈병 등 난치병에 걸렸을 때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