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 투여 2천건 기록

Print Friendly, PDF & Email

22개월만에 1천건 달성 이후 11개월만… “3천건은 8개월 후” 전망
환자, 의료진 신뢰도 높아지고, 출하량 많아지며 생산효율도 증가
news_141031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 관절염 치료제 ‘카티스템(CARTISTEM)’의 누적 투여량이 2천 건을 넘어섰다고 2월 17일 밝혔다.

2012년 5월 출시된 ‘카티스템’은 1년 10개월만인 2014년 3월 투여량 1천 건을 달성한 이후, 절반에 불과한 11개월만에 추가로 1천 건 투여를 기록했다. 메디포스트는 현재의 추세를 감안하면 앞으로 7~8개월 안에 ‘카티스템’의 누적 투여량이 3천 건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카티스템’의 월 평균 투여량은 2012년 25건, 2013년 56건에 이어, 지난해에는 80건을 넘어서는 등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지난해 10월 처음으로 월 100건을 돌파하며 국내 줄기세포 치료제의 상업적 성공 가능성을 보여주기도 했다. 올해 들어서도 ‘카티스템’은 1월 138건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으며, 2월에도 16일 현재 65건을 기록하는 등 상승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 이장영 메디포스트 사업개발본부장(전무)은 “’카티스템’ 투여가 늘어난 것은 그만큼 환자와 의료진들의 신뢰도가 높아졌다고 풀이할 수 있다”며, “생산량 증가에 따라 기업 입장에서도 원가절감 등 생산 효율을 개선할 수 있어 매우 고무적”이라고 설명했다.

‘카티스템’은 퇴행성 또는 반복적 외상에 의한 무릎 연골 결손 치료제로, 2012년 1월 세계 동종(타가) 줄기세포 치료제 사상 최초로 식약처의 품목허가를 받았다.

news_141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