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이용한 뇌 질환 치료 기술 특허

Print Friendly, PDF & Email

줄기세포의 병변 탐색 기능 활용… 해외 10개국서도 유사 특허 취득
알츠하이머 치료제 ’뉴로스템’에도 적용 예정
news_150409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를 이용한 뇌 질환 치료 기술 관련 특허를 취득했다.

이번 특허의 명칭은 ‘제대혈 유래 간엽줄기세포를 포함하는 인터루킨-8 또는 지알오-알파 발현 세포가 관련된 질병의 진단, 예방 또는 치료용 조성물’이다.

이 특허 기술은 줄기세포가 병변 부위를 탐색?추적하는 특징이 있다는 점을 응용한 것으로, 뇌종양과 알츠하이머형 치매 등 뇌 관련 질환의 진단 및 치료 경과 관찰에 활용된다. 이 기술을 이용해 제대혈 유래 간엽줄기세포에 검출 가능한 표지자(maker)를 부착한 후 뇌 내에 투여하면, 독성 단백질이나 악성 세포 등 질병 원인 물질을 확인할 수 있다.

메디포스트는 현재 제1?2a상 임상시험 중인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뉴로스템(NEUROSTEM)’에도 이번 특허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이 특허 기술은 2011년과 2012년 우리나라에서 이미 취득한 특허에서 기술적으로 진일보한 것으로, 향후 뇌 질환뿐만 아니라 각종 악성 신생물 질환에 광범위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메디포스트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스위스, 싱가포르, 멕시코, 일본 등 해외 10개국에서도 2년 전부터 순차적으로 이미 유사한 내용의 특허권을 취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