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티스템 미국 ABC 권역 뉴스서 집중 보도

Print Friendly, PDF & Email

보스턴 권역 채널서 임상 현황 및 장점 등 소개
타 치료 비해 회복 기간 짧고 튼튼한 연골 재생 언급
news-150520

미국 ABC 방송의 보스턴 권역 채널(WCVB-TV)에서 메디포스트의 연골 재생 줄기세포 치료제 ‘카티스템(CARTISTEM)’을 집중 조명했다.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ABC 보스턴 채널의 주요 뉴스 프로그램인 ‘NEW AT 11’에서 5월 19일(한국시각) 카티스템의 효과와 장점 및 현지 임상시험 현황과 피험자 경과 등을 심층 보도했다고 밝혔다. 카티스템은 퇴행성 또는 외상에 의해 손상된 무릎 연골 치료제로, 2012년 메디포스트가 개발한 세계 최초의 동종 줄기세포 치료제이다.

우리나라에서는 현재 2천여 명의 환자에게 투여가 이뤄졌으며, 미국에서는 FDA의 승인을 받아 보스턴 하버드대 브리엄여성병원과 시카고 러시대학교병원에서 제 1,2a상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이날 뉴스에서는 스포츠를 좋아하는 미국의 30대 남성이 인공관절수술 대신 ‘카티스템’의 임상 치료를 받게 된 과정과 경과 등을 소개했다.

또한 임상시험 담당 의사인 브리엄여성병원의 A. 고몰(Gomoll) 교수와 피험자의 말을 각각 인용해, “’카티스템’ 시술은 다른 치료에 비해 회복 기간이 짧고 튼튼한 연골이 재생되며, 고통이 적으면서도 치료 후 활동력은 더 좋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관절경과 MRI(자기공명영상) 사진을 통해 ‘카티스템’ 수술 전 피험자의 연골 상태를 설명하고, 수술 및 회복 과정, 치료 원리 등을 상세히 방송했다.

‘카티스템’의 임상시험이 진행 중인 하버드대 브리엄여성병원과 러시대학교병원은 미국 내 정형외과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곳으로, 현지에서도 이번 임상에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카티스템’의 미국 임상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현지 언론들의 취재 요청도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전에도 ‘카티스템’은 미국 ABC뉴스와 다우존스, 프랑스 AFP통신, 일본 요미우리신문 등 주요 외신에 보도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