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치료제 카티스템 판매 1~2월 사상 최대

Print Friendly, PDF & Email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 설 연휴 불구 증가 추세 지속
초기 환자 예후 긍정적, 의료시장서 확실한 자리매김 기대
news_160302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 치료제 ‘카티스템(CARTISTEM)’의 올 1~2월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40.3% 증가하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3월 2일 밝혔다.

지난 1월과 2월 ‘카티스템’의 국내 판매량은 약병(바이알) 기준으로 각각 162건과 155건을 기록, 전년 동기 138건과 88건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이미 2개월 실적(317건)만으로도 지난해 1분기 실적(312건)을 넘어섰다.

지난해 4분기에 기록한 분기 판매 최고 기록(351건)도 올해 1분기에 가볍게 넘어설 것으로 메디포스트는 전망하고 있다.

특히 1월 162건은 월 판매 최고 기록이며, 설 연휴 등으로 평일이 짧았던 2월에도 이에 버금가는 판매고를 올렸다는 점에서 메디포스트 측은 이번 실적을 더욱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카티스템’의 월 평균 판매량은 식약처 허가를 받은 2012년 28건을 시작으로, 2013년 54건, 2014년 80건에 이어 지난해에는 103건을 기록하는 등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카티스템’은 이 같은 증가세에 힘입어 지난해 12월 누적 판매량 3천 건을 돌파했으며, 시술이 가능한 병∙의원도 전국 300여 곳으로 확대됐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히딩크 전 축구국가대표 감독 등 ‘카티스템’을 시술받은 환자들의 예후가 긍정적으로 나타나면서 의료진들의 신뢰도도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해 말부터 판매 상승 추세가 이어지고 있어, 올해는 줄기세포 치료제가 의료시장에서 확실한 자리매김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카티스템’은 퇴행성 또는 반복적 외상에 의한 골관절염 환자의 무릎 연골 결손 치료제로, 제대혈 유래 줄기세포를 원료로 하고 있다. 2012년 세계 최초의 동종 줄기세포 치료제로 식약처 품목허가를 취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