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혈 보관 만기 고객 회사 초청

Print Friendly, PDF & Email

15년 전 보관 의뢰 고객, 연구소∙저장시설 등 둘러보고 과학체험도
news_160531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제대혈 보관 만기 고객들을 회사로 초청, 연구소 및 저장시설 등을 둘러볼 수 있는 행사를 실시한다고 5월 31일 밝혔다.

제대혈은 신생아의 탯줄 속에 든 혈액을 말하는 것으로, 출산 직후 채취해 냉동 보관했다가 각종 난치병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족제대혈 보관이 본격화 된 것이 2001년으로, 당시 가장 보편적이었던 15년형 프로그램에 가입했던 고객들의 만기가 올해부터 도래하게 된 것.

그 사이 국내 가족제대혈 보관량은 총 50만 건을 넘어섰고, 제대혈로 치료 가능한 질병도 백혈병 등 혈액질환에서 면역질환과 뇌신경질환까지 확대되는 등 많은 발전이 있었다.

실제 질병 치료에 제대혈을 사용한 사례도 2000년대 초반에는 연 2~5건에 그쳤으나 2010년 이후에는 연 100건에 이르고 있다.

메디포스트에 따르면, 올해 만기가 된 제대혈 보관자는 대략 1천 명 선이며, 내년과 후년에는 이 수치가 각각 1만 명과 3만 명으로 크게 늘어난다. 그만큼 당시 보관자들이 매년 크게 증가했던 셈이다.

메디포스트는 이미 5월 초부터 15년 전 제대혈 보관을 의뢰했던 부부와 당시 신생아에서 이제 중학생으로 성장한 자녀 등을 판교 본사로 초청해 왔다.

이들은 제대혈 및 줄기세포 관련 시설들을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전시체험관을 돌아보는 한편, 제대혈 냉동 보관에 사용되는 액체질소를 이용해 각종 과학실험을 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제대혈 보관 만기가 다가온 고객들이 직접 제대혈은행을 방문해 다양한 체험을 함으로써, 제대혈의 보관 가치와 활용 등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보관 만기가 도래한 제대혈은 계약자의 의사에 따라 10~20년 혹은 평생으로 기한을 연장할 수 있으며, 계약자가 원치 않으면 관련 법에 의해 폐기된다. (만기 고객 방문 문의: 1899-00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