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이성미, 15년 전 맡긴 자녀 제대혈 만기 연장 ‘화제’

Print Friendly, PDF & Email

중학생 딸 제대혈 보관기간 종료, 메디포스트 셀트리은행에 연장 의뢰
news_160719

개그우먼 이성미 씨가 중학생 딸의 제대혈 보관기간 연장을 의뢰하면서, 그녀의 남다른 자녀 사랑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성미 씨는 15년 전 출산 당시 메디포스트 셀트리제대혈은행에 위탁했던 딸의 제대혈 보관 기간이 종료되자, 최근 이를 평생형 프로그램으로 갱신했다.

이성미 씨는 우리나라에서 제대혈 보관이 시작된 2001년, 당시 가장 보편적이었던 15년형 프로그램에 가입해 올해 만기를 맞았다. 이성미 씨처럼 올해 만기가 도래한 제대혈 보관자는 약 1천 명에 이른다.

현재 국내 제대혈 보관량은 꾸준히 늘어 현재 60만 건에 육박하고 있다. 백혈병 등 질병 치료에 제대혈을 사용한 사례도 2000년대 초반에는 연 2~5건에 그쳤으나 2010년 이후에는 연 100건에 이르고 있다.

한편, 보관 만기가 도래한 제대혈은 계약자의 의사에 따라 10~20년 혹은 평생으로 기한을 연장할 수 있으며, 계약자가 원치 않으면 관련 법에 의해 폐기된다.

제대혈은 신생아의 탯줄 속 혈액을 말하는 것으로, 출산 직후 채취해 냉동 보관했다가 향후 각종 난치병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