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국가대표 구자철, 메디포스트에 딸 제대혈 보관

Print Friendly, PDF & Email

캐나다전 앞둔 구자철, 메디포스트에 딸 제대혈 보관
제대혈, 탯줄 속 혈액… 출산시 채취해 보관하면 난치병 치료에 사용

news-161111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축구 국가대표 구자철 선수가 최근 득녀와 함께 자녀의 제대혈(탯줄혈액)을 보관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구자철 선수는 지난달 29일 오전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건강한 딸을 출산했으며, 이에 앞서 메디포스트 셀트리제대혈은행에 제대혈 보관을 의뢰했다.

제대혈은 신생아의 탯줄 속 혈액을 말하는 것으로, 출산 직후 채취해 냉동 보관해 두면 백혈병이나 악성 혈액질환 등 각종 난치병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

구자철 선수는 지난 8일 국가대표에 소집돼 11일 천안에서 열리는 캐나다와의 평가전 및 15일 서울에서 열리는 우즈베키스탄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5차전에 출전할 예정이다.

한편 구자철 외에도 기성용, 정조국, 정성룡, 그리고 은퇴한 이영표, 이을용 선수 등 많은 축구 국가대표 스타들이 메디포스트에 자녀의 제대혈을 보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