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훈, 15년 전 맡긴 자녀 제대혈 보관기간 연장 화제

Print Friendly, PDF & Email

중학생 아들 제대혈 만기 도래, 메디포스트 셀트리은행에 연장 의뢰해

배우 이훈 씨가 중학생 아들의 제대혈 보관기간을 연장하기로 결정하면서, 남다른 자녀 사랑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훈 씨는 15년 전 아들 출생 당시 메디포스트 셀트리제대혈은행에 위탁했던 제대혈의 보관 기간이 종료되자, 최근 평생형 프로그램으로 연장했다.

제대혈은 신생아의 탯줄 속 혈액을 말하는 것으로, 출산 직후 채취해 냉동 보관했다가 향후 각종 난치병 치료에 사용할 수 있다.

이훈 씨는 우리나라에서 제대혈 보관이 시작된 2001년, 당시 가장 보편적이었던 15년형 프로그램에 가입한 바 있다.

그 동안 국내 제대혈 보관량은 꾸준히 늘어 현재 60만 건에 육박하고 있다. 백혈병 등 질병 치료에 제대혈을 사용한 사례도 2000년대 초반에는 연 2~5건에 그쳤으나 2010년 이후에는 연 100건에 이르고 있다.

한편, 보관 만기가 도래한 제대혈은 계약자의 의사에 따라 10~20년 혹은 평생으로 기한을 연장할 수 있으며, 계약자가 원치 않으면 관련 법에 의해 폐기된다. 이훈 씨는 지난해 SBS 아침 드라마를 통해 3년 만에 연기자로 안방극장에 돌아오면서 팬들의 많은 관심을 모았다.

 

관련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