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능 스포테이너 김동현, 둘째 아이의 첫 출산 필수템으로 ‘제대혈 보관’ 선택

Print Friendly, PDF & Email

· 코로나 팬데믹 시대, 가족의 미래 질병 대비해 제대혈 보관 수요 증가

· 향후 줄기세포치료제, 면역치료제 등으로 활용 가능성 높아 기대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이종 격투기 선수에서 최근 한 방송사의 연말 연예대상 시상식 우수상까지 거머쥐며 각종 예능에서 활약중인 만능 스포테이너 김동현 선수가 지난 6일 둘째 딸을 출산하며 셀트리 제대혈은행에 아이의 제대혈을 평생 보관했다고 밝혔다.

신생아의 탯줄과 태반 속 혈액인 제대혈은 여러 난치병 치료에 활용될 뿐만 아니라 줄기세포, 면역세포 등이 담겨 있다고 알려지며 최근 출산을 앞둔 예비맘들에게 출산 필수 아이템으로 떠오르고 있는 소중한 생명자원이다. 김동현씨는 이번 아내의 둘째 임신 소식을 접하자 마자 직접 제대혈 보관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의 여파로 미래 질병을 대비해 건강한 삶을 영위하고자 하는 트렌드가 확대됨에 따라 우리 아이와 가족의 평생 건강을 위한 또 하나의 보험으로 제대혈 보관을 선택하는 부모들이 늘고 있다. 특히 장기 보관 선택의 증가세가 뚜렷하다.

제대혈로 치료 가능한 질병은 현재 약 80여가지 이상으로 의학기술 발전에 따라 치료 가능한 질병의 영역이 지속 확대되고 있다. 최근 보건복지부의 발표에 따르면 향후 기술 발전에 따라 임상시험 등을 통해 유효성이 확보될 경우 특정 타겟 질환의 줄기세포치료제, 면역치료제 제제 등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알려지며 제대혈의 미래적 효용 가치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