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 가족제대혈 누적 보관 건수 27만명 돌파

Print Friendly, PDF & Email

· 출산율 하락세 속 불구, 지난 해 25만명 돌파에 이어 또 다시 27만명 넘어서

· 제대혈을 보관하는 예비맘 가족 10명 중 5-6명은 셀트리에.. 21년간의 신뢰 이어갈 것

메디포스트의 국내 최대 규모 제대혈은행인 셀트리에 보관된 가족제대혈 누적 보관수가 27만명을 넘었다고 3일 밝혔다.

셀트리 제대혈은행은 지난 2000년 설립돼 올해로 21주년을 맞이하는 동안 줄곧 업계 선두를 지켜왔다. 지난해 가족제대혈 누적 보관수 25만명을 돌파한데 이어 올해 27만명을 또 다시 넘어선 것이다.

이는 메디포스트가 국내에 제대혈은행과 이식을 정착시킨 셀트리 제대혈은행 설립 이래 21년 간 매 월 출산을 앞둔 1,000명 안팎의 산모에게 선택을 받아온 셈이다. 실제 셀트리 제대혈은행은 국내 가족제대혈 보관 시장에서 50%가 넘는 시장점유율을 지켜오며 제대혈을 보관하는 예비맘 가족 10명 중 5-6명은 셀트리에 자녀의 제대혈을 보관하고 있다.

이처럼 셀트리 제대혈은행은 저출산 시대에 독보적인 기술력과 단 한 건의 문제도 발생시키지 않은 보관 노하우, 여러 치료용 제대혈 이식 경험을 통한 신뢰를 바탕으로 국내 많은 예비맘 가족에게 선택을 받아왔다. 이를 바탕으로 저출산 시대에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전년대비 매출액이 15.5% 증가하며 꾸준한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21년 간 쌓아온 신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장기 보관을 선택하는 예비맘들이 안심하고 가족 제대혈을 보관할 수 있도록 품질과 안전성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해오고 있다”며 “제대혈에 대한 국내외 연구가 활발해지면서 훨씬 더 다양한 질병의 치료에 제대혈이 활용이 기대되는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국내 모든 예비맘들이 출산 전 소중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제대혈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지난해 건강에 대한 관심과 제대혈의 미래적 효용 가치가 주목받으며 장기 보관을 원하는 수요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최대 4번까지 제대혈 반복 투여가 가능하여 질병의 치료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멀티백 보관 서비스를 선보여 이 또한 큰 인기를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