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계 선진국들, 한국 바이오 성과 배우자

Print Friendly, PDF & Email

메디포스트 양윤선 대표, ‘세계 줄기세포 정상회의’ 초청
줄기세포 연구 성과 및 한국 바이오 정책 등 발표
10월 3~5일 美 캘리포니아… 테일러, 윌머트 등 석학 대거 참가
110907

우리나라의 바이오 분야 연구 성과가 세계 최고 권위의 줄기세포 ?연구 회의에서 발표된다.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오는 10월 3~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에서 열리는 ‘제 7회 세계 줄기세포 정상회의(World Stem Cell Summit)’에 양윤선 대표가 ‘주요 연사(Featured speaker)’ 자격으로 초청 받았다고 밝혔다.

양윤선 대표는 이 행사에서 메디포스트의 줄기세포치료제 개발 성과와 임상시험 결과를 비롯해 우리나라의 바이오 분야 지원 정책 및 연구 환경 등을 성공 요인으로 함께 발표할 예정이다. 2005년부터 시작된 ‘세계 줄기세포 정상회의’는 미국 유전학정책연구소(GPI)가 주관하는 줄기세포 치료 등 신개념 의료 분야 세계 최고 권위의 행사로, 한국인이 ‘주요 연사’ 자격으로 초청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행사는 매년 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학계, 정치계, 산업계, 시민단체 전문가들을 초청해 연구 및 정책 성과를 공유하고 있으며, 특히 ‘주요 연사’로 초청된 인물들의 면면만 살펴봐도 그 권위를 짐작할 수 있다. 올해 ‘세계 줄기세포 정상회의’의 ‘주요 연사’는 양윤선 대표를 비롯해 미국의 루돌프 제니쉬 MIT 교수와 지니 로링 박사, 골드스테인 캘리포니아대 교수, 영국의 크리스 메이슨 런던대 교수, 일본의 노리오 나카쓰지 교토대 교수등 세계 줄기세포 분야 최고 권위자 6명이 ‘주요 연사’ 자격으로 초청됐다.

양윤선 대표가 이 같은 세계적 권위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게 된 것은 그가 몸담고 있는 메디포스트의 줄기세포 연구 성과가 현재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메디포스트는 올해 1월 연골재생 줄기세포치료제인‘카티스템(CARTISTEM)?’의 식약청 제 3상 임상시험을 완료한 데 이어, 2월에는 국내 줄기세포 분야 최초로 미국 FDA의 임상시험 승인을 획득한 바 있다.

이는 전 세계 제약사와 바이오 기업 등을 통틀어 줄기세포치료제 분야에서 미국을 제외한 국가가 단독으로 미국 FDA 임상시험 승인을 받은 첫 사례로 관심을 모았었다. 이와 관련 양윤선 대표는 “이 같은 행사에 초청됐다는 것은 줄기세포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국제적 기준에 부합하는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바이오 분야 연구 환경과 정부 정책 등도 널리 소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번 발표회는 연구 성과와 정부 정책이 함께 논의되는 자리로, 우리나라 정부가 바이오 산업을 국가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설정하고 제도적, 경제적 지원을 펼쳐온 점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발표하게 된다.

한편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나라 기업의 기술력과 정부의 바이오 산업 육성 정책이 전 세계로 알려지면서 국가의 위상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사진: ‘세계 줄기세포 정상회의(World Stem Cell Summit)’ 홈페이지 초기 화면. 줄기세포 분야의 세계적인 석학들과 함께 메디포스트 양윤선 대표가 소개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