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첫 동종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 시술 개시

Print Friendly, PDF & Email

메디포스트 개발…줄기세포 통한 난치병 치료 본격화 계기
판매원 동아제약과 함께 카티스템 조기 정착에 최선
120119_1

국내에서 개발된 세계 최초의 동종(타가) 줄기세포치료제가 드디어 환자에게 투여, 본격적인 줄기세포 의학 시대의 서막을 올렸다.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올 초 식약청으로부터 품목허가를 취득한 무릎 연골 재생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CARTISTEM) 의 첫 시술이 서울의 한 정형외과에서 실시됐다고 4월 30일 밝혔다.

카티스템 은 품목허가 이후 지금까지 관계 기관의 심사 절차 및 병원 약제심의 등을 거쳤으며, 이번 시술을 시작으로 전국의 종합병원과 정형외과전문병원 및 병, 의원 등에서 순차적으로 본격적인 시술이 진행된다.

첫 시술은 외상성 관절염으로 인해 연골 결손을 앓고 있는 58세 여성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시술에는 약 50분이 소요됐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양윤선 대표는 “지금까지의 의약 기술로 극복하지 못했던 난치성 질환 치료의 한계를 뛰어넘는 첫 단추가 성공적으로 끼워졌다”고 평가하고, “올해 남은 기간을 ‘카티스템?’의 정착기로 삼아 2~3년 내 더 많은 환자들이 시술을 받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시된 카티스템? 은 지난해 식약청의 제 3상 임상시험을 완료하고 올해 1월 품목허가를 취득하면서 많은 관절염 환자와 보호자들의 기대를 모아온 바 있다. 카티스템 은 국내 판권을 보유한 동아제약에 의해 병원 처방을 거쳐 판매되고 있다. 동아제약은 국내 1위 제약사로 줄기세포 등 바이오 분야 연구 성과가 높고, 정형외과 분야 영업력도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대혈(탯줄 내 혈액)에서 추출한 줄기세포를 원료로 하는 카티스템 은 퇴행성 또는 반복적 외상으로 인한 골관절염 환자의 무릎 연골 결손 치료제로, 메디포스트와 삼성서울병원 정형외과 하철원 교수 팀이 공동으로 개발에 착수해 11년의 연구 끝에 완성됐다.

동종 줄기세포치료제인 카티스템 은 환자 자신의 줄기세포를 이용하는 자가 줄기세포치료제와 달리, 다른 사람의 줄기세포를 원료를 하기 때문에 규격 제품화와 대량 생산 및 사전 생산이 가능하고 치료 유효성도 일관적인 것이 장점이다.

따라서 의료계에서는 이번 줄기세포치료제 시판이 ‘재생 의학’의 시대를 여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한국 줄기세포 연구가 세계적으로 앞선 수준에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고 보고 있다.

이와 함께 메디포스트 측은 “동아제약과 함께 ‘카티스템?’의 조기 정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이번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알츠하이머형 치매와 폐질환 등 후속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에 더욱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