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 치료제 뉴모스템 임상 2상 승인

Print Friendly, PDF & Email

제대혈 줄기세포 이용… 미숙아 폐조직 재생 효과 기대
“대체 치료제 없어 2상 완료 후 희귀의약품 상용화 목표”
news_140915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를 이용한 폐질환 치료제 뉴모스템 (Pneumostem)의 제 2상 임상시험 승인을 식품의약품안전청(식약청)으로부터 획득했다고 9월 26일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메디포스트와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박원순, 장윤실 교수팀 및 서울아산병원 신생아과 김애란 교수팀이 공동 진행하며, 치료제 처치군과 무(無) 처치군 간의 유효성 및 안전성을 대조해 평가하게 된다.

뉴모스템 은 미숙아 사망과 합병증의 주요 원인인 기관지 폐 이형성증 치료제로, 제대혈(탯줄 내 혈액)에서 추출한 간엽줄기세포를 이용해 폐 조직을 재생시키고 염증소견을 개선시키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대해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현재 발달성 폐질환의 경우 대체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뉴모스템 의 경우 제 2상 임상시험에서 유의미한 수준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입증하게 되면 즉시 상용화를 목표로 희귀의약품 지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모스템 은 지난해 12월 제 1상 임상시험 환자 투여를 완료하고 결과 분석 등을 거쳐 올해 5월 제 2상 임상시험을 신청한 바 있다. 한편 뉴모스템 은 이미 치료용 조성물에 대해 국내와 싱가포르 특허를 획득했으며, 2008년과 2010년 두 차례에 걸쳐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보건의료연구개발사업’의 ‘신약 비임상,임상시험 지원 과제’에 선정돼 4년간 연구비를 지원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