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 환자 1천명 돌파

Print Friendly, PDF & Email

2012년 시판 이래 꾸준히 처방 늘어… 올 1분기 184명 투여
초기 환자 만족도 높고 의료진 선호도 향상, 시술 증가 기대
news_140327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연골 재생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 (CARTISTEM)의 누적 투여 환자 수가 1천 명을 넘어섰다고 3월 27일 밝혔다. 카티스템 은 2012년 4월 첫 환자 투여 이후 매월 점진적으로 처방이 증가, 1년 11개월 만에 투여 환자 1천 명을 기록했다. 환자에게 투여된 바이알(약병) 기준으로는 1천 100건을 돌파했다. 이 수치는 기증 등 무상 공급 건은 제외하고 홍콩 등 해외에서 진행된 투여 수술은 포함한 것이다.

메디포스트 측은 카티스템 이 기존 의약품과 다른 첨단 제제이며, 홍보가 불가능한 전문의약품이고, 아직 줄기세포치료제가 대중화되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환자 수 1천 명은 의미가 큰 기록이라고 설명했다. 카티스템 은 첫 환자 투여가 이뤄진 2012년 2분기 32명을 시작으로, 3분기 64명, 4분기 114명, 2013년 1분기 153명 등으로 꾸준히 수요가 늘어났다. 이후 2013년 2분기 151명, 3분기 151명, 4분기 160명 등으로 완만한 증가세를 보였으나, 최근 들어 다시 투여 수술이 크게 늘어나면서 올해 1분기에는 184명을 기록했다.

news_1403271

카티스템 은 현재 전국 종합병원 및 정형외과 병, 의원 등 200여 곳에서 처방과 투여가 이뤄졌으며, 계속해서 투여 병원이 늘고 있다. 이에 대해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초기 카티스템 투여 환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고, 효과와 안전성 면에서 의료진들의 선호도도 향상되고 있어, 올해 투여 실적이 크게 상승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한 “최근 자가 줄기세포 연골 치료술의 한계와 문제점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카티스템 은 연령 제한이 없고 퇴행성 질환에도 시술이 가능하며 국내 유일의 식약처 허가를 받은 줄기세포 관절염 치료제라는 점에서 높은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2012년 11월 홍콩?마카오, 2013년 2월 호주?뉴질랜드, 12월 인도 등과 카티스템 판권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현재도 아시아, 동유럽, 북중미 등 다수 국가들과 판권에 대해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연초에 퇴행성 관절염을 앓고 있는 히딩크 전 국가대표 축구 감독이 한국을 방문해 카티스템 치료를 받으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카티스템 은 퇴행성 또는 반복적 외상에 의한 무릎 연골 결손 치료제로, 2012년 1월 세계 동종(타가) 줄기세포치료제 사상 최초로 식약처의 품목허가를 받았다.

news_14103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