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 분야 해외 투자 유치 나선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3일부터 홍콩 ‘아시아 바이오텍 인베스트 2014’ 참가
카티스템 미국 임상 현황 및 유럽 진출 전략 등 발표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 분야 해외 투자 유치와 공동 연구개발 및 라이선스 계약 등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6월 3일부터 3일간 홍콩에서는 열리는 ‘아시아 바이오텍 인베스트 2014’에 참가, 바이오 분야 해외 투자기관들을 대상으로 기업 홍보에 나설 예정이다.

이 행사는 호주바이오협회 주관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열리며, 아시아 주요 바이오 기업들과 전 세계 다국적 제약사 및 대형 병원, 투자금융기관 등이 참가해 콘퍼런스와 전시회, 1:1 미팅 등을 갖게 된다.

이번 행사에서 메디포스트는 ‘전 세계 바이오 기업 투자 현황’과 ‘미래 성장을 위한 제휴 전력과 비즈니스 모델’ 등 2개 세션에 본사와 미국법인이 함께 참가한다. 메디포스트는 첫 번째 세션에서는 국내 품목허가를 획득한 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의 미국 임상시험 현황 및 유럽 진출 전략 등을 주로 발표하고, 두 번째 세션에서는 존슨앤존슨, 로슈 등의 아시아 담당자들과 함께 패널로 토론에 나설 예정이다.

또한 현재 국내 임상시험 중인 알츠하이머형 치매 치료제 ‘뉴로스템’과 미숙아 만성 폐질환 치료제 ‘뉴모스템’의 미국 임상시험 계획 등도 이번 행사에서 발표된다.

메디포스트는 이 행사에 앞서 지난 5월 우리나라에서 열린 ‘바이오 코리아 2014’ 줄기세포 콘퍼런스에 참가해 해외 진출 전략을 발표했으며, 3월에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 2회 재생의학 투자자의 날 포럼(ARM Regen Med Invetor Day)’에서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카티스템’의 국내 실적 및 미국 임상 경과가 긍정적으로 나타나면서 북미와 아시아의 다국적 제약사 및 투자기관에서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으며, 현재 일부 계약이 막바지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