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줄기세포 배양 기술 미국 특허

Print Friendly, PDF & Email

줄기세포 치료 효과 및 생산 효율 향상 기대
지난해 특허 업계 1위… 올해도 기초 기술 확보에 주력

메디포스트 줄기세포치료제 연구소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는 줄기세포의 질병 치료 효과와 생산 효율을 동시에 향상시킬 수 있는 차세대 배양 방법을 개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1월 10일 공시했다.

이번 특허의 명칭은 ‘간엽줄기세포의 배양 방법(Method for culturing mesenchymal stem cells)’으로,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개발 수준을 기존보다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기술이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이번 특허 취득으로 독보적인 줄기세포 배양 기술력을 국제적으로 입증했다”며, “향후 북미 시장에서 줄기세포 분야의 상업적 경쟁력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포스트는 이번 특허를 활용해 세포의 증식력과 생존도 및 회수율 등 줄기세포 치료제의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으며, 향후 개발 예정인 신약 파이프라인에 이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메디포스트는 지난해 총 18개의 국내외 특허를 취득, 거래소 공시 기준으로 제약 바이오 업계 최다를 기록했으며, 현재 해외 49건 포함 총 69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메디포스트는 올해도 국제 특허 등을 통해 차세대 줄기세포 기반 기술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다.